크리스마스 선물 Xing

2014년 12월 1일
제게 온 크리스마스 선물입니다.
2014년 12월 1일 밤입니다
첫날!
이동장에서 아직 나오지 못했어요~

약간 경계중!

조금 편해졌지만~

그래도 조 작은 상자에서 한동안 나오지 않았지요~

그래도~
오고 24시간이 안되서
물도 마쉬고~ 쉬도 하고~ 응아도 하고~ 닭가슴살도 좀 먹었지요~
착한 녀석 ㅠㅠ

그 후엔 바로 사료도 먹기 시작했고~
그리고 방 하나씩 하나씩 탐색하기 시작해서

지금은 아주 똥꼬발랄하지요 :)
활발하고 조심성 있고~ 또 골골송쟁이 씽입니다.
품에 안으면 골골골골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잠들어요♡

처음 왔을 때는 저 작은 상자에서도 1/4도 안찰만큼 작았는데
이젠 상자가 좀 작아보일 정도로 컸어요
겨우 한달인데 빨리도 크지요!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몸무게가 1227그램~
H님에게 약속도 했고 훨씬 일찍 포스팅을 했어야했는데...
이제야 하네요 :)
씽이 포스팅을 하기 전에 씽이 돌보기가 바빠서 orz...
아기고양이는 손이 많이 가요. 그조차 즐겁지요. :)
요건 브러싱 이후
제 무릎 위에서 팔에 기대어 골골대며 자고 있는 사진!
안고선 카메라로 찍기가 어려워서~~!
폰카로 찰칵!

틈나는대로 다른 포스팅도 하겠습니다!

씽, 어서와~





폰씽 2탄 Xing

폰이라 글이 길어지니 보기가 어려워서~
나눠서 올립니다 ^^



열심히 딴 곳을 보는 씽이
씽이 뭐 찾니? :)



지금 보면 10월 말에 올라온 사진이니
태어나고 겨우 한달 남짓.. 그런데도 엄청 큰 것 같아요 ^^




또 최근 사진을 보면 또 이거보다 고양이 티가 나서...
이렇게 빨리 크는구나! 싶어요



요건 11/4 씽이 물 먹는 모습입니다 ^^

빛이 나는 아이라고 칭찬해주셨던♥

이 순간 순간 다 담아주신 소나무 집사님께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요롷게 폰씽 끝~

(사진출처: 소나무 캐터리)








폰으로는 처음 올려보는 씽이 Xing

폰으로는 처음 올려보는 씽이 사진입니다~



잘 보시면 제 프로필 사진의 씽이가 숨어있습니다 ^^




꼬리를 이쁘게 세우고 있는 씽이 ㅋㅋㅋ
저 꼬리가 얼마나 풍성해질지 상상하면
더 이쁘구요~




아장아장 걷기 시작하는 아깽이들을
데리고 요롷게 한 곳을 보는 사진을
찍어주시다니...



소나무집사님께 너무 고맙습니다.



바쁘신 와중에
씽이 사진도 틈틈히 찍어주시고
씽이 소식도 전달해주시고...
제가 씽이 사진과 소식에 얼마나 기뻤던지!



언제나 감사하고 있습니다 ^^



근데 또 언제나 집사님이 감사하다고 하셔서 ㅠㅠ
전 또 더 고마워질 수 밖에 없네요.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데일리 씽 Xing

2014년 10월 26일
소나무 집사님이 보내주신 씽이 사진입니다. (재탕!)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성격이 참 좋다는 말씀도 더해주셨죠.
이름대로 가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
씽이 오는 날이 너무 기대됩니다.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11월 2일에 받은 사진이지요.
소나무 집사님 굳이 사진을 찍어주셔서...ㅠㅠ 그저 감사하고
이때 이미 데일리씽이 유행이었지욤.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데일리씽:
그날 그날 새로운 씽이 사진이 단톡방의 프로필 사진을 장식하던 시기.
사실 지금도 그렇지만 ㅋㅋㅋ
정말 씽이 이뻐해줘서 너무 고맙습니다.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텔XX램의 제 프로필 사진이었던 사진~
소나무 집사님에게서
씽이가 엄마 닭고기를 노렸지만
아직 작아서 씹지는 못하고
홀짝 홀짝~ 핥기만 했다는 소식도 들었지요.
근성 있어 너!


모두에게 선보인 첫 씽 Xing

처음 캐터리에 올라온 사진을 모아왔습니다 :)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딱 3주 정도 되는 사진이예요~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아직은 꼬물꼬물 고냥 작아요.
최근 사진을 본 터라
씽이가 이렇게 작았다니...싶은데
생각해보면 사실 겨우 몇주 차이네요.
금방금방 큽니다!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삼남매가 다 이쁘네요~
아직 고양이 티도 많이 나지 않는데
벌써 이렇게 이쁘니...
그렇게 생각했는데 딱 몇 주후에 보니 그 기대보다도 더 이뻐져서
역시!!!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씽이 코트가 좀 더 자세히 보이네요.
그리고... 발이 커요 ㅋㅋㅋㅋㅋ 그래 씽아 누난 발 큰게 좋아 ㅋㅋㅋ
큰 고양이에 대한 로망 같은 건 없었는데
네가 커지면 난 큰 고양이가 좋을 거야~ 벌써 좋아지고 있어.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검은 코트에 대한 로망도 없었지만 이제 검은 코트가 좋아~
블랙 앤 화이트 바이 컬러도 이제는 내 취향이야~
네가 곧 내 취향이야 씽아~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핑크 핑크한 젤리는 원래도 좋아했어!
네가 갖고 있으니 더 이뻐보이는구나!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원샷!
아유 표정 봐요.
S님이 처음 씽겐 봤을 때 찌푸린 표정이 좋다고 한 기분을
알 것 같은 그런 표정이예요.
느낌 있네 너!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몇주간 제 sub-컴퓨터의 배경화면이었던 사진입니다.
귀..귀여워 ㅠㅠb

(사진출처: 소나무캐터리)

아유 소나무 집사님은 어떻게 이런 사진을 찍으셨을까요!
느므느므 이쁩니다.

씽이 사진 하나 하나가 다 너무 소중하네요.
요롷게 많이 찍어주신 소나무 집사님께 너무 고맙습니다.

저도 씽이 오면 게으름 피지 말고 많이 많이 찍어두어야겠어요.
벌써 카메라를 탁자 위에 올려뒀답니다.
S님 말씀처럼 씽아.. 카메라가 누나 눈이야.
많이 찍고 싶으니까
그냥 익숙해져~ ^^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