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선물 Xing

2014년 12월 1일
제게 온 크리스마스 선물입니다.
2014년 12월 1일 밤입니다
첫날!
이동장에서 아직 나오지 못했어요~

약간 경계중!

조금 편해졌지만~

그래도 조 작은 상자에서 한동안 나오지 않았지요~

그래도~
오고 24시간이 안되서
물도 마쉬고~ 쉬도 하고~ 응아도 하고~ 닭가슴살도 좀 먹었지요~
착한 녀석 ㅠㅠ

그 후엔 바로 사료도 먹기 시작했고~
그리고 방 하나씩 하나씩 탐색하기 시작해서

지금은 아주 똥꼬발랄하지요 :)
활발하고 조심성 있고~ 또 골골송쟁이 씽입니다.
품에 안으면 골골골골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잠들어요♡

처음 왔을 때는 저 작은 상자에서도 1/4도 안찰만큼 작았는데
이젠 상자가 좀 작아보일 정도로 컸어요
겨우 한달인데 빨리도 크지요!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몸무게가 1227그램~
H님에게 약속도 했고 훨씬 일찍 포스팅을 했어야했는데...
이제야 하네요 :)
씽이 포스팅을 하기 전에 씽이 돌보기가 바빠서 orz...
아기고양이는 손이 많이 가요. 그조차 즐겁지요. :)
요건 브러싱 이후
제 무릎 위에서 팔에 기대어 골골대며 자고 있는 사진!
안고선 카메라로 찍기가 어려워서~~!
폰카로 찰칵!

틈나는대로 다른 포스팅도 하겠습니다!

씽, 어서와~





덧글

  • 애쉬 2014/12/26 06:06 # 답글

    ^^ 천사는 날개가 없었던 거 였군요!!
  • ssizz 2014/12/27 02:20 #

    그랬나봐요 >ㅅ<
    크리스마스에 맞춰서 천사가 품안에 쏘옥~
  • LOLGAY 2014/12/26 09:35 # 답글

    부농부농한 긔요미
  • ssizz 2014/12/27 02:21 #

    삥끄 코에 삥끄 입에 삥끄 젤리에~
    모두 모두 손을 부릅니다!
  • meercat 2014/12/26 11:07 # 답글

    오, 포커페이스.
  • ssizz 2014/12/27 02:23 #

    표정이 ㅋㅋㅋㅋ 심오하지요?
    그래봤자 볼일 보고 덩 밟고 나와서 발씻기기형을 당하는 녀석!
    표정만은 멋집니다!
  • 2014/12/26 13:11 # 답글

    어이구 귀여워라 ㅠㅠㅠㅠㅠ
  • ssizz 2014/12/27 02:24 #

    감사합니다 고양이는 느므 귀여워요 ㅠㅠbbb
  • cahier 2014/12/26 15:06 # 답글

    선물 포장을 개봉하는 데에 오래 걸리는 선물이네요!! ㅋ
    진짜진짜 심쿵!
  • ssizz 2014/12/27 02:25 #

    개봉하는데 쫌 걸렸습니다 ㅋㅋㅋㅋ!
    열어보니 심쿵!!! >ㅅ<
  • snow 2014/12/26 19:49 # 답글

    고양이가 너무 귀여워서 자꾸 키니나리마스 !!!
  • ssizz 2014/12/27 02:26 #

    아이고 감사합니다 >ㅅ<
    지금 한창 사고치기 시작했지만
    너무 너무 귀여워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흑곰 2014/12/26 23:08 # 답글

    오 ㅇㅅㅇb 드디어 될성부를 미묘의 씽 등장이군요!
  • ssizz 2014/12/27 02:28 #

    흑곰님 오셨군요 :)
    씽이 드디어 와서 무럭 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얼굴도 이쁘고 러프도 이쁘고 하는 짓은 더 이쁘고~!!
    이미 제 눈엔 콩깍지가 ㅠㅠ ㅋㅋㅋㅋㅋㅋ
  • Abysiam 2014/12/27 11:42 # 답글

    올 ㅎㅎㅎ 이렇게 글을 남기다니 기쁩니당 >-<///
    씽이 잘 큰다 아페로도 꼐쏙 더 잘 클 것이다! 정말 금달 1일에 왔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을 만큼 잘 적응하고 있어서 이뿌당!
  • ssizz 2015/12/13 03:08 #

    이걸 지금 보다니 ㅋㅋㅋㅋ 그래도 댓글 답니다 ㅋㅋㅋㅋ 이러고 벌써 1년이 지나다니! 시간 어마어마하게 빠르다. 벌써 2015년 12월이야 ㅋㅋㅋ
  • 역성혁명 2014/12/27 18:50 # 답글

    아기고양이 같은데, 여러모로 신경많이 쓰일 곳이 많겠습니다. 잘 기른다면 10~15년동안 좋은 벗이 될거라 믿습니다.
    아주 잘봤습니다.
  • ssizz 2015/12/13 03:10 #

    이걸 이제야 봤네요. ㅠㅠ 조심스러운 애지만 아기라 그래도 손은 많이 갔지요. 지금은 그때보다 맘놓고 지내고 있습니다. 빗질할 때 시간이 좀 더 걸리고 청소를 조금 더 자주해야하지만요 ^^ 15년 좋네요. 오래 오래 건강히 저와 지내주면 좋겠습니다.
  • 역성혁명 2015/12/13 13:40 #

    댓글 늦게 보신 것 보다 고양이와 잘 지낸다니 너무나 기쁩니다.
  • ssizz 2017/01/25 14:15 # 삭제 답글

    인스타로 옮겼습니다~ :)
    https://www.instagram.com/ssizz_jnn/
댓글 입력 영역